달력

102017  이전 다음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이번 여름 휴가엔 조금은 좁다고 느껴지는 이 곳을 떠나 조금음 붐비는 관동 지방으로 휴가를 떠났습니다. 원래 휴가라는 것이 한적한 곳에서 푹 쉬어야하는 것이지만, 오랫동안 서울에 살다보니 조금은 붐비는 곳이 편하게 느껴져 보통 사람들과는 반대로 요코하마와 도쿄로 향했습니다. 
 신칸센에 재미를 붙인 터라 센다이 역으로 가서 도쿄발 신칸센을 탔습니다. 센다이 역은 일본의 다른 역이 그렇듯, 역 자체가 쇼핑 센터입니다. 그래서 센다이에서 가장 번화하고 사람들이 많이 찾는 곳이 역 근처입니다. 출발 전, 지하에 있는 New York Kitchen에서 점심을 해결했습니다.
이 곳에는 아주 잘생긴 외국인 (왠지 유럽 사람같습니다.) 종업원이 있는데, 이 사람은 별로 하는 일 없이 돌아다니기만 하는걸로 봐서 아마 얼굴 마담 같습니다. 워낙 일본의 젊은 여자들이 외국인이라면 무조건 좋아하니 충분히 가능성이 있어 보입니다. 우리나라도 요새 좀 비슷한 경우가 있는데 전 도저히 이해가 되지 않습니다. 아무튼 이 잘생긴 사람을 뒤로 하고 2시간쯤 열차를 타니 도쿄를 거쳐 요코하마에 도착할 수 있었습니다.
 우리가 묵은 호텔은 이곳의 교수님이 정말 reasonable하다며 추천해준 スパーhotel 이었습니다. 하지만, 결코 super스럽지 못한 곳이었습니다. reasonable이라는 말에 참 많은 의미가 들어 있는 듯합니다. 여하튼 이곳에 짐을 풀고 요코하마에서 가장 경치가 좋다는 요코하마 항으로 떠났습니다. 아차, 지금 요코하마는 개항159주년 기념으로 많은 행사를 하고 있습니다. 이 곳은 우리 나라로 비교하면 인천과 지역적, 기능적으로 거의 같은 곳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래서 세계에서 가장 큰 규모의 차이나타운도 있습니다. 
지상70층의 요코하마 랜드마크타워, 퀸즈스퀘어 요코하마, 요코하마 코스모월드의 112.5m 대관람차, 그리고 요코하마 그랜드 인터콘티넨탈 호텔, 이 곳들이 요코하마의 모습을 상징하는 곳입니다. 
우선 허기를 달래기 위해 퀸즈 스퀘어에서 간만에 부페를 먹었습니다. 말로는 프리미엄 스페인 부페라고 하는데, 어떻게 다른지는 아직까지도 의문입니다. 정체를 알 수없는 스페인 요리가 몇개 있었다는 사실말고는.
8월 12일 요코하마에서는 불꽃 놀이가 있었습니다. 그래서 이 시간에 맞추어 인터콘티넨탈 호텔에서는 가든 비어 파티가 있었습니다. 이 호텔은 바로 이렇게 생겼습니다. 
건물 꼭대기에는 천사 동상이 있는데 멀리서 보면 참 신기하게 보입니다. 좀 더 좋은 카메라였으면 찍을 수 이었는데 아쉽네요.원래 저희도 그 파티에 갈 계획이었으나 여러 가지 일로 계획을 바꿨습니다. 지금 생각해도 조금은 아쉬운 생각이 듭니다.
이 곳을 조금 벗어나면 아카렌카 창고라는 빨간 별돌 창고가 있는데, 원래는 얼음 창고였지만 지금은 개조하여 아기자기한 쇼핑몰로 만든 곳입니다. 그 앞에는 아주 작게, 정말 작게 인공 백사장을 만들어 사람들이 밟아 볼 수 있는 공간도 마련해 놓았습니다.
 
이렇게 반나절의 요코하마의 관광을 마치고 돌아오는 길에 예쁜 다리가 있어 소현이 사진 한장 찍었습니다.
그리고 정말 오랜만에 같이 사진도 찍었습니다. 여행이라는 것이 좋긴 좋은가 봅니다.

이틀째는 도쿄로 향했습니다. 이 날의 테마는 오덕후 투어였습니다.^^ 

(장소의 자세한 내용은 각각의 링크를 참고하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HONO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