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082017  이전 다음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도쿄타워'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9.08.28 여름 휴가 둘째날, 東京 (8월11일) (2)
요새 너무너무 바빠서, 이제서야 다시 블로깅을 하게 되었습니다.

여름 휴가의 테마는 도쿄에서의 오덕후 투어였습니다. -.-
저의 최고의 취미가 바로 야구와 피규어 수집인데, 일본은 이 부분에서는 저와 아주 딱 맞는 곳입니다. 특히, 도쿄는 더욱 그렇습니다. 그래서 이번 휴가 중 하루는 소현이의 너무나도 큰 이해와 배려덕에 제가 원하는 곳을 마음대로 다니기로 했습니다.
우선 일본 야구의 심장, 도쿄 돔으로 향했습니다. 사실 도쿄 돔의 크기는 다른 돔구장에 비해 그리 크지는 않습니다. 전에 가본 적 있는 주니치의 나고야 돔이나 소프트뱅크의 야후 돔에 비하면 너무 작다는 느낌이 들수도 있을 정도입니다. 몇 년전 타이론 우즈가 도쿄 돔에서는 나고야돔에서의 절반의 힘으로 홈런을 쳐 낼수 있다고 말했을 정도니깐요. 하지만 1988년 일본 최초의 돔 구장이라는 역사적인 의미뿐만 아니라 한 때 일본 야구인구의 70%가 응원했던 요미우리의 홈 구장이라는 점에서 규모만으로는 설명할 수 없는 그 뭔가가 있습니다. 
도쿄 돔 바로 옆에는 놀이 공원이 있는데요, 요코하마와 비슷하게 놀이 공원에 입장료가 없습니다. 그리고 시내 한가운데 있다보니 왔다 갔다 들리는 사람들이 많았습니다. 특히 보이는 롤러코스트는 시내 전철역 바로 옆에 붙어 있는데 보는 제가 다 아찔 한 정도로 그 가파르기가 대단했습니다. 
일본 야구의 삼장답게 구장 바로 앞에는 야구 박물관이 있었습니다. 하지만 일본 야구 역사보다 제게 중요한 건 주니치 기념품이었습니다.
현재 2군에 있지만 그래도 우리의 승짱, 이승엽의 피규어를 구했습니다. 오가사와라의 피규어도 저에게 데려가 달라고 했지만, 진짜 오덕후가 되긴 싫어서 승짱 하나로 만족했습니다.
이 분입니다. 제 손에 승짱을 꼭 쥐어 주신 분. 잊지 않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도쿄돔엔 요미우리 공식 저지를 파는 아디다스 매장이 있는데 그 앞엔 환호라는 하라 감독의 대형 피규어가 있습니다. 
하라 감독과 한 컷 찍어줬습니다.^^ 그 앞에 요미우리 선수들의 기념될만한 경기의 포즈를 그대로 본뜬 피규어들도 있습니다. 승짱이 없는 게 아쉽네요.
도쿄 돔 옆에 있는 쇼핑몰을 한바퀴 돈 후, 다음 목적지인 아키하바라로 갔습니다. 이것 역시 건담 피규어를 사겠다는 저의 의견을 이해해 준 소현이의 배려였습니다.^^ 하지만 생각과는 달리 피규어 보다는 확실히 전자 상가로만 가득차 있고, 메이드 까페밖에 없어서 더 이상 있다간 정말 오덕후가 될까봐 바로 발걸음을 옮겼습니다.
다음은 도쿄타워였습니다. 2007년 겨울쯤 일본에서 혼자 오다기리죠의 도쿄타워를 봤습니다. 보통 사람들은 러브레터를 보고 일본 영화를 평가하기 시작했다고 하는데, 전 개인적으로 도쿄타워를 보면서 일본영화의 힘을 느꼈습니다. 힘이라는 말이 조금 이상하긴 하지만, 어떻게 보면 아무렇지도 않고 너무나 평범한 이야기를 너무나도 별 것 없이도 사람 마음 깊은 곳까지 뜨겁고 저리게 만들 수있다는 것을 느낄 수 있게 해준 영화였습니다. 그 때 혼자 얼마나 울었던지. 많은 사람들이 봤으면 하는 영화입니다. 그래서 도쿄타워는 어떻게든 가보고 싶었습니다. 

생각보다 크다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도쿄타워는 타워 자체보다는 그냥 그 곳에 가고 싶다는 느낌이 너무 강했던 곳입니다. 많은 생각을 할 수 있었던 시간이었습니다. 잘 계시고 있는거죠..
시부야로 가는 길에 중간에 롯본기를 들렸습니다. 도쿄에서 외국인이 가장 많다는 롯본기, 그 중에서도 롯본기에 가장 큰 건물인 롯본기힐즈로 갔습니다. 
윗층엔 전망대 수족관이 있었지만, 오늘의 가장 큰 목표가 따로 있기에 아쉽지만 그 곳은 들리지 않고 대신 날씨가 너무 더워 (센다이의 날씨는 도쿄에 비해 4,5 정도는 낮습니다.) 가볍게 맥주 한잔 했습니다.
시부야는 정말 사람이 많더군요. 센다이에서는 느낄 수 없는 혼잡함, 그리고 사람들과의 부딪힘, 서울에서 살던 저에게 한국에 대한 향수를 달래주던 순간이었습니다.^^ 도쿄의 복잡함을 상징하는 시부야의 사거리에선 사진찍는 외국인도 많았습니다. 그 중 저도 하나였습니다. 
109몰에서 소현이 옷을 사고, 세이부 백화점에서 화장품을 산 후 오다이바로 갔습니다. 그런데 세이부 백화점에서 만든 카드는 시부야점에서만 된다는데 언제 쓰게 될지 모르겠네요.
사실 이번 투어의 가장 큰 목표 중 하나는 오다이바에 있는 실제 크기의 건담을 보러가는 것이었습니다. 많은 사람이 가 본 오다이바이지만, 2009년 7월부터 8월까지만 선보이는 실제 크기 건담을 볼 수 있다는 것은 정말 운 좋은 일이었습니다. 동경 올림픽을 유치하기 위한 계획 사업 중 하나인 이 건담은 인터넷으로 봤을 땐 정말 일본 사람들 대단하구나, 디테일이 장난아닌데, 진짜 보고 싶다 그런 느낌뿐이었습니다. 하지만 실제로 보니, 정말로 온 몸에서 전율이 느껴질 정도였습니다. 심장 떨림이 느껴질 정도 였으니깐요.
만화의 설계도를 따라 그대로 만들었다는 건담의 모습을 보고 있자니, 일본의 힘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뭔가 설명되지 않는 이 나라 사람들. 어떻게 보면 일본 사람들은 우리 기준에서 보자면 정상적인 사람들은 거의 없는 것 같습니다. 모두 정신이 조금씩은 이상한 것 같습니다. 하지만 그것을 기발한 창의력과 상상력으로 만드는 힘, 그것이 바로 일본을 일으킬 수 있는 힘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조금은 부럽기도 한 순간이었습니다. 계속 보다 보면 왠지 진짜로 우릴 지켜 줄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 정도입니다.
절대 빠져서는 안되는 인증샷도 찍었습니다.
8시에 건담의 조명을 모두 끄는데, 그 직전에 약간의 행사가 있습니다. 건담이 움직여 주는게 바로 그거죠.건담이 좌우로 사람들을 쳐다 본 후, 몸에서 연기를 내뿜으며 고개를 듭니다. 동영상으로 찍지 못한 아쉬움이 큽니다. 이제는 보지 못한다니 참 저흰 운이 좋았던 것 같습니다. 아차, 10월쯤 다른 곳에선 실제 크기의 철인28호가 설치된다고 합니다.

이렇게도 바빴던 여름 여행, 2일째 일정이 마무리 됐습니다. 기억에 남는 오덕후 투어 였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HONO

티스토리 툴바